대전일보 로고

장동혁 전 판사, 한국당 소속 유성갑 출마 선언

2020-01-23기사 편집 2020-01-23 15:49:3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23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에서 장동혁 전 광주지법 부장판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박영문 기자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판을 맡았던 장동혁 전 광주지법 부장판사가 23일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대전 유성구 갑 출마를 선언했다.

장 전 판사는 이날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이 나라는 원칙이 흔들리고 무너져 내리고 있다"며 "원칙을 바로 세우고 되돌려 놓기 위해 정치를 결심하게 됐다"고 출마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의 가치와 원칙을 소중히 생각하는 자유한국당에서 정치의 처음을 시작하겠다고 결심하고 오늘 입당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유성구 갑을 지역구로 택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유성 갑 지역은 기존에 살던 사람과 새롭게 유입된 사람 간 이해관계가 다르고 각각 바라는 유성의 모습 다를 것"이라며 "어느 쪽도 소외되지 않고 잘 조화되서 새로운 유성 갑의 모습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