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남산의 부장들' 25만명 동원…압도적 1위

2020-01-23기사 편집 2020-01-23 10:03:33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영화 '남산의 부장들'[쇼박스 제공]

설 연휴를 앞두고 한국 영화 3편이 동시 선보인 가운데 '남산의 부장들'이 개봉 첫날 압도적인 스코어로 승기를 먼저 잡았다.

23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우민호 감독 신작 '남산의 부장들'은 전날 25만2천114명을 동원하며 1위를 차지했다. 매출액 점유율은 56.1%로 전체 절반이 넘는다. 오전 8시 현재 실시간 예매율도 47.0%로 선두를 달린다.

1979년 10.26 사건을 소재로 한 이 작품은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의 빼어난 연기와 절제된 연출로 관객의 많은 선택을 받고 있다.



권상우 주연 '히트맨'은 8만1천351명이 관람해 2위로 출발했다. 웹툰 작가가 된 전직 국정원 암살 요원 이야기를 코믹하게 그렸다.

이성민이 주연한 '미스 터주: 사라진 VIP'는 4만5천94명을 불러모아 3위에 올랐다. 어느 날 갑자기 동물 말을 알아듣게 된 국정원 요원이 동물들과 공조해 사라진 중국 특사 판다를 찾는 내용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