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김상옥의사기념사업회 제11대 회장 취임

2020-01-23기사 편집 2020-01-23 08:56:2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김상옥 의사의 정신이 후대에 이어지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 하겠다 "

첨부사진1

[공주]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 22일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제11대 '김상옥 의사 기념사업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이낙연 전 총리를 비롯해 이종걸 국회의원, 김원웅 광복회 회장, 함세웅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회장 등 독립 관련 18개 단체의 대표들을 포함한 400여명의 내외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 의사는 조선의열단 단원으로 일제 강점기인 지난 1923년 종로 경찰서에 폭탄을 투척하는 등 의거를 단행해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의 항일투쟁을 이어갔다.

특히 김 의사는 자신의 은신처가 탄로되자, 혈혈단신으로 일제의 무장병력 1000여 명과 3시간여에 걸친 총격전 끝에 자결하며, 항일 독립운동을 고취시켰다.

박 신임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제가 느꼈던 마음 중 가장 무겁고, 무겁다 못해 무섭다"라고 말하며 이어서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진심으로 대우하는 사회와 문화를 만들겠다', '오늘의 보훈이 내일의 국가안보다' 등 보훈을 항상 강조하신 대통령을 모시며 보훈의 중요성에 대해 많이 배웠고, 국회의장을 모시면서 국회의장이 못 가는 보훈일정은 비서실장인 저라도 꼭 가려고 노력했는데 이렇게 배우고 노력하는 모습을 이쁘게 봐주셔서 저에게 대임을 맡겨 주신 것 같다"라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박 신임회장은 "두렵고 무서운 마음으로 성심성의껏 하겠다. 김상옥의사의 정신이 우리 후대에 이어지기 위해 필요한 모든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후대가 역사를 배우면서 부끄럽지 않게 해주시고 의기를 느끼게 해주신 김상옥 의사께 감사를 드린다"며 "제가 아는 박수현 회장은 같이 겸비하기 힘든 인간미와 정의를 고루 갖춘 분이라 앞선 회장님들 못지않게 빛나는 업적을 이룰 것이다"라고 축사를 가름했다.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형 선생의 손자인 이종걸 민주당 의원은 축사를 통해 "김상옥 의사님은 저의 작은 할아버지이신 성재 이시영 전 부통령께서 상해임정시절에 가장 아끼는 후배이며 동지이셨다"라고 밝히며 "우리가 김상옥 의사님의 애국정신을 후손들에게 길이 남겨 주어야 하는 막중한 사명을 자각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상옥 기념사업회'는 지난 1948년 10월6일 설립되어, 백범 김 구 선생과 상해 임시정부 부통령을 지낸 이시영 선생이 고문을 맡은 바 있으며, 이 후 서영훈 전 국무총리와 이한동 전 국무총리, 정진태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이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