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현장 목소리 제대로 듣고 정책에 반영하라

2020-01-22기사 편집 2020-01-22 18:04:51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설 연휴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저마다 바쁜 발걸음을 옮기는 와중에 정치권도 본격적인 민생 탐방에 나서는 모양새다. 각 당 지도부에 이어 국회의원들도 일제히 귀향활동으로 분주하다. 소방관서 등 현장 근무자를 찾아 격려하는 것은 물론 사회복지시설, 경로당, 전통시장 등으로 발길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명절 민심 탐방이건만 올해는 4·15 총선을 앞두고 있어 민생현장에서 발품을 파는 이들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설 연휴 민심잡기에 경쟁적인 것은 민심의 향배가 어느 정도 정해질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화두는 아무래도 먹고사는 문제로 귀결될 전망이다. 어제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2.0%를 기록했다. 1%대 성장이 우려됐으나 4분기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재정 집행률 제고에 총력을 기울여 그나마 2%선에 턱걸이를 한 셈이다. 미중 무역 갈등 등 외적 요인이 없지는 않았지만 금융위기 국면이던 2009년(0.8%) 이후 10년 만의 최저치이자 역대 4번째로 낮은 성장률을 보였다는 점에서 쉽게 보아 넘길 일은 아니다. 무엇보다 경제 기반 악화와 심리 위축이 문제다. 가계로 눈을 돌리면 상황은 더욱 암담하다.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의 발걸음에 힘이 빠졌다. 먹고 살기 어렵다는 자영업자들의 아우성도 가득하다. 텅 빈 상가들이 늘어나면서 총체적 위기라는 말이 낯설지 않은 것이 작금의 실상이다.

정치권의 설 연휴 민심 탐방이 요식행위에 그치지 않으려면 몇 가지 유념할 것이 있다.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으려면 제대로 들으라는 것이다. 민심을 파악한답시고 되레 자신의 치적을 장황하게 늘어놓기보다는 경청의 자세를 갖추라는 얘기다. 표를 염두에 둔 행동에서 벗어나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때 국민들도 진정성을 갖고 다가서게 마련이다. 종종 경력 관리용 사진이나 찍고 휑하니 자리를 뜨는 몰상식한 일들이 없지 않았기에 하는 말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