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TK의원 균특법안 저지 움직임에 민주당 대전시당 반발

2020-01-22기사 편집 2020-01-22 17:42:31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 국회의원들이 '국토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균특법안)'의 국회 통과 저지 움직임을 보이는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즉각 반발에 나섰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22일 논평을 내고 "영남 지역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한국당 TK 의원들이 '지역공약개발을 위한 만찬 간담회'를 열고 균특법안 저지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11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법안소위를 통과해 상임위 전체회의에 부쳐진 이 법안을 2월 임시국회부터 막아 나서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일부 의원의 발언도 언급했다. 한국당 TK 최다선 의원인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이번 2월 임시국회를 그냥 넘겨 법안이 폐기되도록 하기로 했다는 것.

그러면서 "사실상 균특법안의 20대 국회 처리를 방기하는 식으로 저지하겠다는 뜻"이라며 "자유한국당이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 반대에 나선 꼴이라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자유한국당이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대의 속에 추진되는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 문제를 영남 표심과 지역 이기주의로 저지하려는 검은 속내를 드러낸 만큼 이제 지역민 앞에 명확한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