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 "혁신의 핵심은 공천, 현역 의원 50% 교체"

2020-01-22기사 편집 2020-01-22 17:06:27      이호창 기자 hcle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22일 현역 의원 50% 교체와 2040 정치인 30% 공천 약속을 재확인했다. 또 총선 압승시 제왕적 대통령제를 저지할 수 있는 헌법 개정 추진의사를 피력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양자 영수회담도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이기는 총선을 위해 당력을 체계적으로 집중, 발휘해야 한다. 저부터 어떤 역할과 책임이라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안보 심판, 경제 심판, 부동산 심판, 정치 심판에 나서 달라. 한국당이 앞장서겠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어 기존에 마련한 국회의원 1/3 컷오프 등을 통한 현역 의원 50% 교체 및 2040 정치인 30% 공천 원칙을 재차 강조하면서 "공천 혁신을 완성하려면 저를 비롯해 지도적 위치에 있는 분들의 희생정신이 절대적"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총선에서 압승할 경우 제왕적 대통령제를 막을 수 있는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지난 3년간 문재인 정권, 특히 대통령의 폭정을 봤다"며 "그런 측면에서 이런저런 개헌 요소들이 있겠지만, 지금 당장 필요하고 절실한 건 제왕적 대통령제를 어떻게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대통령제로 바꿀지에 대한 논의"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선 "현재의 국정 혼란을 수습하고 민심을 안정시키고 국론을 통합하기 위해 대통령과 1대1 영수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경제, 부동산, 북핵문제, 한미관계, 검찰 및 법원 관련 논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등을 거론하며 현 정부 국정 운영을 총체적 실패로 규정했다. 그는 이번 총선 승리를 위한 필수 조건으로 혁신과 통합을 꼽았다. 총선 공천과 관련해서는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라며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했다.

한편 황 대표는 기자회견 이후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인명진·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 등을 포함한 전직 당 대표 및 비상대책위원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보수통합 등에 대한 조언을 청취했다. 다만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을 지낸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전 대표, 김무성 전 대표 등은 개인일정 등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