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교육부, 네팔 해외교육봉사 교원실종 사고 관련 심리치료 지원 추진

2020-01-22기사 편집 2020-01-22 16:17:28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교육부는 네팔 해외교육봉사에서 실종된 교원 가족, 동료교원, 소속 학교 학생 등을 대상으로 심리치료 지원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는 20일 충남도교육청 사고상황본부를 방문, 실종 교원 가족, 조기 귀국한 교원 등에게 심리치료, 상담 등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실시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교육부는 학생정신건강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소아정신과 전공 등 위기개입 전문가와 전문상담사로 구성된 '심리치료 지원팀'을 도교육청과 같이 조직해 심리검사, 심층상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심리치료 지원팀은 우선 오는 29일 개학 예정인 실종교원 소속 학교의 학생, 교직원들에 대해 도교육청 산하 위(Wee)센터와 함께 심리검사와 집단상담 등을 진행한다.

유 부총리는 "심리치료 지원팀의 지원으로 이번 네팔 해외교육봉사에서 실종된 교원의 가족과 동료교원, 학생들이 빠른 시일 안에 안정을 되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