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위기의 충청권 자영업 '침체 나락'

2020-01-21기사 편집 2020-01-21 18:44:43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지난해 전국 폐업 사례 10% 집중, 창업환경·상권평가 '흐림'

첨부사진1일부 자영업자들이 부채에 시달리다 폐업하는 상황까지 내몰리고 있다. 21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상가에 임대 현수막이 걸려있다.사진=이수진 기자

경기 침체와 불황 여파로 지역 영세 소상공인들이 벼랑 끝에 서 있다. 앞다퉈 창업전선에 뛰어든 '초보 사장' 뿐만 아니라 골목 상권을 지키는 터줏대감격 상인들도 고달픔을 호소하긴 마찬가지다.

충청권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은 수치로 명확히 드러난다. 21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대전 자영업자 수는 14만 2000명으로 지난해보다 4000여 명 줄었다.

폐업이 아니더라도 문을 닫거나 일을 쉬는 자영업자가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폐업률은 더 상황이 심각하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의 자영업자 폐업률은 11.6%로 광주와 울산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다. 충남은 11.1%, 충북은 11.0%로 나타났다.

충청권 시·도 대부분 전국 평균 자영업자 폐업률인 11%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영업의 다수를 차지하는 음식, 숙박, 도·소매로 한정하면 전국 폐업자 23만 5127명 중 충청권에서만 2만 3872명이 가게 문을 닫았다. 전국 전체 자영업 폐업 사례의 10%가 충청권에 집중된 셈이다.

대전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A씨는 "너도 나도 창업전선에 뛰어들면서 과당 경쟁이 심해진 게 자영업 몰락의 원인"이라며 "특히 요식업계의 경우 배달대행 앱 등장에 따라 산업 구조 자체가 달라져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정부는 자영업자의 숨통을 틔우기 위해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보다 4113억 원 늘어난 2조 4956억 원 규모의 '2020년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통합공고했다.

정책자금 융자와 창업 교육, 판로 지원 등에 예산을 쏟아 부을 계획이지만, 현장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가장 치명적인 위기 요인으로 꼽히는 과당경쟁은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내놓은 '2019년 식품외식산업 주요통계'에 따르면 음식점업 전국 사업체수는 2017년 69만 2000개로 전년대비 2.5%, 2007년 대비 19% 증가했다. 경기 침체에 출혈 경쟁까지 이중고에 내몰리고 있는 형국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지원과 관계자는 "숙박, 음식점 등 생계형 업종의 과당 경쟁의 경우 우리나라는 비정상적으로 숫자가 많다"며 "경기 침체와 구조적인 문제가 동시에 존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자영업의 대부분인 오프라인 매장은 소비자들의 생활패턴을 읽고 경영에 참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1일 정오쯤 대전 둔산동 한 카페 전경.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지만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이수진 기자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