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조상호 정무부시장 "교통·상가 문제 해소에 힘쓸 것"

2020-01-21기사 편집 2020-01-21 18:03:07      이용민 기자 min5465930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1일 취임 100일… 경제부시장으로 바쁜 행보

첨부사진1조상호 세종시 정무부시장


"생각보다 아주 바빴습니다. 금세 100일이 지났네요."

조상호 세종시 정부부시장이 21일로 취임 100일을 맞았다.

조 부시장은 '정책통'으로 이춘희 시장의 공약을 개발했고, 지난해 10월 14일 정부부시장으로 취임한 이후에는 경제 활성화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그는 "세종시가 행정수도라는 기능에 걸맞게 공공행정과 연계한 마이스(MICE) 산업, 문화예술 및 관광산업, 스마트시티 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수한 기업들이 속속 창업·발전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질 높은 많은 일자리를 제공해야 세종시가 지속 발전한다는 것이 평소 지론이다. 세종시의 자족성 확보와 상권 살리기를 위해 기업체 현장을 방문하고 상인회 등과도 빈번하게 접촉했다.

이외에도 조 부시장은 중앙 정치권과 쌓아놓은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수차례 국회와 청와대를 방문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해왔다.

조 부시장은 "올해에는 시민 여러분의 삶과 밀접한 현안과 문제를 해결하는데 힘쓰겠습니다. 교통과 상가문제 등의 현안을 하나하나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