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김경욱 예비후보, 제1공약으로 '충주 원도심 재생' 내세워

2020-01-21기사 편집 2020-01-21 14:25:51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충주]더불어민주당 김경욱 예비후보가 21일 첫 번째 총선 공약으로 '충주 원도심재생'을 내세웠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000억 원을 들여 충주천을 원도심 살리기의 모멘텀으로 만들겠다"면서 "서울 청계천과 같이 충주천을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열린 광장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시민들이 마음놓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장소가 부족하다"면서 "전통시장 먹거리와 연계해 내륙성 베네치아 사업을 전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원마련 방안에 대해 김 예비후보는 "현재 충주지역에 추진 중인 3개 도시재생 사업은 각 200억 미만으로 다 합쳐도 500억이 안돼 침체된 도심 살리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지적하면서 "기존 도시재생 사업과 더불어 지난해부터 법 개정된 공기업 등이 참여하는 도시혁신지구사업을 통해 주택도시기금 등과 민자로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도심 재생'공약에 충북도청 제2청사 유치를 덧붙이면서 "행정의 중심지에 공공기관 외곽 이전을 균형 발전을 이뤄야 하는데 충북도청 제2청사 가 제격"이라면서 "제2청사 유치에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