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여소방서, 군민 살리는 랩핑 홍보

2020-01-21기사 편집 2020-01-21 10:38:0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부여소방서 김장석서장의 소방안전에 총력을 기울인 엘리베이터 랩핑 홍보 =부여소방서제공

[부여]부여소방서는 세도면 소재 기도원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초기진화 성공에 큰불과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21일 전했다.

신고자 유 씨(여,66세)에 의하면 기도원에서 기도 중 타닥타닥하는 소리가 나서 가보니 벽에서 검은 연기가 나오고 있었고, 순간 불나면 대피 먼저라는 문구가 떠올라 주변 사람들과 신속히 대피 후 119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유씨는 "롯데아울렛 엘리베이터문에 붙어있는 '불나면 대피먼저' 포스터를 본 적이 있다. 그당시에는 내가 이런 화재를 경험할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다. 그때 봤던 문구가 떠올라 차분하고 신속히 대피 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김장석 서장은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다중이용시설인 롯데아울렛, 버스터미널 등에 안전의식 전환을 위해 설치한 랩핑 홍보의 효과가 나타났다."라며 이번일을 계기로 군민의 안전을 책임질 예방교육과 홍보에 더욱 더 힘쓰겠다고 전했다. 조정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정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