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혁신도시·철도 지하화 총선공약화 추진

2020-01-20기사 편집 2020-01-20 18:41:02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전시가 오는 4·15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총선공약으로 밀어올릴 지역현안을 정치(精緻)하게 가다듬고 있다. 민의가 폭발하는 총선정국에서 장기과제나 지지부진한 현안을 공약화해 사업의 추동력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제1과제로 꼽히는 혁신도시 지정과 함께 대전 도심을 관통하며 동서 단절과 균형발전을 저해하는 경부·호남선 철도 지하화 공론화 목소리도 나온다.

먼저 혁신도시 완성의 쌍두마차인 혁신도시법 개정안은 지난해 10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대전 소재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은 5월 27일부터 시작되는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반면 대전과 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은 지난해 11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법안소위 이후 계류중이다.

앞으로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통과 등 지난한 과정을 남겨두고 있다. 이달 15일 허태정 시장이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시민 81만 4604명이 참여한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부'를 전달하며 압박수위를 높이기도 했으나 20대 국회 통과 여부는 장담하기 어렵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대전을 지속가능한 도시로 만드는 장기과제 중 하나로 '호남선 철도 지하화 및 철도변 정비'가 공약화 사업으로 검토되고 있다. 대덕구 오정동 대전조차장에서 서대전, 가수원으로 이어지는 호남고속철도 11㎞ 지상 구간을 지하화해 철로가 3분할하고 있는 대전도심을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철로가 지하화되면 상부 유휴부지를 활용한 도시환경 개선은 물론 도시재창조도 가능할 것이란 기대가 나오지만 3조 원으로 추산되는 예산 확보가 관건이다.

한남대부터 판암동까지 6.7㎞에 달하는 경부선 철로구간 지하화도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요구해온 숙원 중 하나다. 1990년 경부고속철도 대전 도심 통과 지역을 지하화한다는 기본계획이 확정됐다가 우여곡절 끝에 지상화로 번복되는 역사적 과오를 거치기도 했다. 정부는 당시 지상화의 전제조건이었던 대전 도심 철도변 정비사업을 명분으로 지하화에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지만 비슷한 과정을 거친 대구는 지하화 타당성 조사 용역을 위한 올해 정부 예산 20억 원을 확보했다. 허 시장 역시 "철도 지하화는 도심 쾌적성이나 녹지축 활용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이다. 원도심 재생과 맞물려 시민의 삶, 도시 환경과 질을 바꿀 수 있는 획기적인 안이 될 것"이라고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은 바 있다.

옛 충남도청사 이전으로 심각한 공동화를 겪고 있는 대전 원도심을 '창업특구'로 조성하는 방안도 눈에 띈다. '중앙로 벤처창업특화거리 조성'을 내세운 허 시장의 공약과 연계된 것으로 도청사부터 대전역까지 1.1㎞ 구간에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비즈니스인큐베이터, 지식산업센터 등 창업지원공간을 집중배치하는 구조다. 창업과 혁신의 주체들이 모여들어 아이디어와 정보를 공유하고 지식을 나누는 도심형 창업집적공간인 셈이다.

이밖에도 시는 충남 보령과 대전, 충북 보은을 잇는 고속국도 신설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 도로가 개설되면 대전과 충남(서해안), 경북(동해안)의 접근성이 높아지고 강원지역까지 아우르는 중부권 광역경제벨트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 관계자는 "총선공약화를 목표로 한 지역발전 과제는 말 그대로 장기적 관점에서 대전의 발전과 성장을 견인할 현안으로 1월 중 선별작업을 마칠 예정"이라며 "지역사회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혜와 의지를 모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