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비상사태 선포

2020-01-20기사 편집 2020-01-20 16:24:0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당진시는 20일 시청 대강당에서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포식'을 개최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시민의 피해와 전 지구적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기초지자체 최초로 공식 선포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김홍장 당진시장 외에도 당진시의회의장, 외부전문가를 비롯해 각계각층의 시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당진시소년소녀합창단 공연을 시작으로 기후·에너지 분야 전문가의 기조강연, 토크콘서트, 선포식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토크콘서트에서 다양한 국가와 지방정부들이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방안과 당진시에 적용 가능한 대책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특히, 김홍장 시장은 토크콘서트에서 "지금의 기후위기는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문제"라며, "미래세대, 지금의 청소년들에게 우리가 만들어 놓은 짐을 지워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선포식의 마지막에는 김홍장 당진시장, 김기재 당진시의회 의장과 함께 당진시 아동참여위원회 김혜진 학생이 미래세대 대표로 선포문을 낭독하여 눈길을 끌었다.

시 관계자는 "기조강연과 토크콘서트에서 제시된 사례와 의견들을 관련 부서에서 사업을 추진할 때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향후 실천방안 계획·수립을 통해 당진시의 지속가능성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