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에너지연, 초경량 태양전지로 친환경 도시발전 가능성 높여

2020-01-20기사 편집 2020-01-20 10:32:5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20일 폴리머 기판을 활용한 CIGS 박막 태양전지의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CIGS 박막 태양전지란 구리, 인듐, 갈륨, 셀레늄 4원소로 이뤄진 화합물을 유리나 플라스틱 기판에 증착해 광흡수층으로 사용하는 차세대 태양전지다. 다른 물질보다 광흡수계수가 커 얇은 박막만으로도 높은 변환효율을 보인다. 최근 건축물 일체형 태양광으로서 도심형 친환경에너지원 시장에서 각광받고 있다.

연구진은 폴리머(Polyimide) 기판을 적용해 매우 가벼우면서도 유연한 고효율 CIGS 박막 태양전지를 개발하고 적용된 기술의 효과를 규명하는데 성공했다. 녹는점이 낮은 폴리머 기판에 맞춰 저온 성막 기술을 새로 도입해 증착 온도를 낮추면서도 효율은 유지하는 결과를 얻었다.

알칼리 원소를 폴리머에 주입해 효율을 극대화하고 특히, 최첨단 분석법을 이용해 나노스케일 수준에서 CIGS 소재의 특성과 외부 알칼리 주입의 효율 향상 메커니즘까지 규명했다.

연구진은 "개발된 기술을 통해 신규 고부가가치 태양전지 제품 생산과 차세대 응용 분야를 창출해 도시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수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수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