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충북중기청-LH충북, 지역사회 발전 위해 함께 손잡아

2020-01-20기사 편집 2020-01-20 09:46:0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음성]음성군과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박선국) LH충북지역본부(본부장 권오업)가 20일 군청 상황실에서 중소기업 근로자의 정주 여건 개선과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소기업 근로자 전용주택' 시범사업 추진에 상호 협력기로 하고 시행 협약(MOU)을 체결했다.

중소기업 근로자 전용주택 사업은 중기부·국토부 간 체결한 MOU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2022년까지 전국 총 3000호 공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음성군 맹동 쌍정 지구는 8950㎡ 부지에 총사업비 430억원, 세대수 300호 내외 규모로 추진되며, 올해 착공 후 2022년 준공해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공급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음성군은 주택건립 관련 기반시설 설치 등에 소요되는 비용 일부 및 인허가 절차 등에 따른 행정지원을 적극 추진한다.

LH충북지역본부는 주택 건설·운영, 임대주택 공급 등을 지원하고, 충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입주자 모집 시 중소기업 확인서 발급, 사업추가 후보지 발굴 정보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조병옥 군수는 "중소기업 근로자 전용주택 사업의 추진으로 지역 근로자 및 중소기업의 구직·고용 애로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 나아가 음성군 지역의 경제발전과 인구증가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협약기관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선국 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정주 여건이 개선돼 근로자의 장기 재직을 유도하고 중소기업과 청년들의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대외기관과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오업 본부장은 "금번 중소기업 근로자 전용주택 사업 유형은 LH의 선도사업으로 향후 중소기업 근로자 주거 지원을 통한 주거복지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협업을 통해 성공적 주거복지 로드맵 수행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