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교육청 봉사단 트레킹 시작 시점은 17일 아닌 15일

2020-01-19기사 편집 2020-01-19 18:25:27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사고 장소도 당초 발표와는 다를 가능성

네팔 히말라야에서 발생한 충남도교육청 해외교육봉사단의 실종사고는 당초 발표와는 달리 트레킹 시점과 사고 장소 등에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교육봉사단이 히말라야 트레킹을 시작한 시점이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17일이 아닌 15일로 확인됐으며, 사고장소도 3000m 이상의 고지대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19일 충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실종 교사들을 포함한 교육봉사단 11명 중 9명은 지난 16일 해발 3230m에 위치한 데우랄리롯지에 도착해 일박을 한 뒤 다음 날 기상악화로 하산하다가 눈사태를 만났다.

이은복 도교육청 교육국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18일 발표했던 내용은 통신이 원활치 않아 현장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일부 내용에 오류가 있었다"면서 "오늘 아침에 확인해보니 15일 시누아에서 1박, 16일 데우랄리에 가서 1박 후 17일 아침에 하산을 결정하고 내려오는 사이에 히말라야 롯지와 데우랄리 사이에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밝혔다.

이 국장은 18일 언론브리핑에서는 "교육봉사단이 17일 해발 2340m 지점인 시누와를 출발해 데우랄리까지 갔다가 기상악화로 돌아오는 길에 사고가 났다. 교사들은 카트만두 지역 초·중학교 공부방 등에서 봉사활동 중이었으며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금요일과 주말을 이용해 인근 지역 트레킹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네팔 현지를 다녀온 산악인들은 시누와와 데우랄리가 하루에 왕복하기 어려운 거리인 점 등을 들어 사실과 다를 가능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도교육청은 눈사태로 인한 사고 장소와 대피 장소도 히말라야롯지(해발 2920m)보다 아래에서 사고가 났다고 밝혔지만 이보다 더 위쪽인 데우랄리와 히말라야롯지 사이에서 눈사태를 만난 것으로 정정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사고 시간, 장소 부분에서 혼선이 있었다. 현지 상황을 듣는 통로가 제한되다 보니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 채 발표하면서 오류가 생겼다"고 말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