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설 밥상 민심 잡아라

2020-01-19기사 편집 2020-01-19 16:56:31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 "민생" vs 야 "정권심판" 프레임전

첨부사진1[연합뉴스]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이 다가오면서 여야가 설 민심의 향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설 명절은 오랫동안 떨어져 있던 가족과 지인들이 고향에서 밥상머리 대화를 나누는 시기여서, 선거 민심이 결정되는 주요 변곡점으로 작용해왔다. 유권자들의 표심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설 민심을 사로잡아 유리한 총선 고지를 확보하려는 여야는 일제히 설 연휴(24-27일)에 회자할 메시지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선거제·검찰 개혁 등 주요 개혁입법 성과와 함께 '민생 중심 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부각하는 데 초점을 두고,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나라 망치는 정권'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는 구호를 앞세워 정권 심판론을 전면에 내세울 계획이다.

민주당의 설 연휴 키워드는 '민생'이다. 최근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공약인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을 비롯한 검찰개혁 법안, 선거제 개혁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또 유치원 3법, 데이터 3법, 어린이교통안전강화법, 소방관 국가직 전환법,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강화특별법, 청년기본법 등 굵직한 민생·경제 법안 처리도 주도했다. 주요 개혁·민생 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해온 '역량 있는 여당'이라는 점을 알리는 동시에 '확실한 변화', '국민 체감 성과'를 이끌 민생 중심 정당이라는 확신을 심겠다는 각오다.

민주당은 앞서 국민의 가계 통신비 경감에 기여하겠다며 '무료 와이파이 전국 확대 방안'을 1차 공약으로 발표했고 설 명절 전 경제·청년 등 민생과 직결된 2차 공약을 발표할 예정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설 연휴 전날인 오는 23일 서울 용산역을 찾아 고향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민주당의 입법 성과가 담긴 홍보 팸플릿을 나눠주며 귀성 인사를 한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 심판'을 앞세우고 있다. 한국당은 앞서 재정 건전성 강화와 탈원전 정책 폐기, 노동시장 개혁 등을 1호 공약으로 내놓은 데 이어 공급을 확대하고 규제는 완화하는 주택공약, 자립형사립고(자사고)·외고 폐지정책을 되돌리는 교육 공약 등을 발표했다. 이들 공약은 모두 한국당이 문재인 정권의 실정으로 꼽는 정책들과 연관돼있다.

설 이전에 민생과 관련한 공약을 집중적으로 몰아 발표해 '정권 심판론'과 함께 대안 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나타낸다는 복안이다. 설 연휴 이전 황교안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여론을 '붐업'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23일 서울역을 찾아 귀성객들을 만난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