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감태 명품화 추진

2020-01-19기사 편집 2020-01-19 11:21:0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서산시는 지역 특산물이자 겨울철 어민들의 주요 소득원인 감태(실파래) 명품화를 추진한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서산시는 지역 특산물이자 겨울철 어민들의 주요 소득원인 감태(실파래) 명품화를 추진한다.

시는 올해 8200만 원을 들여 감태 포장재 지원 사업, 감태 생산시설 지원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식품안전관리기준(HACCP) 인증도 추진하고, 어촌뉴딜 300 사업의 하나로 감태 공동작업장도 건립할 방침이다.

가로림만 갯벌에서 채취되는 서산 감태는 쓴맛이 거의 없고 바다향이 진해 미식가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는 이상기후 현상이 없고 지속적인 가로림만의 해양생태계 개선 등을 통해 예년보다 감태 생산량이 증가했다.

세척과 건조과정을 거쳐 1톳(100장에) 3만 5000원-3만 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종민 해양수산과장은 "감태 생산어민들의 대부분이 가내수공업 형태로 감태를 생산·판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감태 생산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감태를 서산의 대표 수산물로 육성하기 위해 HACCP 인증 추진, 유통, 홍보 채널 확보 등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정관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서산시는 지역 특산물이자 겨울철 어민들의 주요 소득원인 감태(실파래) 명품화를 추진한다. 사진=서산시 제공

정관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