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지역 교사 4명 네팔 안나푸르나서 눈사태로 실종

2020-01-18기사 편집 2020-01-18 15:26:3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남도교육청 관계자들이 18일 도교육청에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 김성준 기자

네팔 안나푸르나 지역을 트레킹하던 충남도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18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현지시간 17일 오전 11시 40분쯤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인근을 지나던 도교육청 소속 교사 9명 중 4명이 사고를 당했다.

이날 트레킹에 나선 교사들은 네팔 교육 봉사활동에 참여한 충남지역 10개 학교 교사들로 지난 13일 11명이 출발해 네팔 카트만두 지역의 초·중학교 등에서 봉사활동한 뒤 오는 25일 귀국 예정이었다.

이들은 학생이 등교하지 않는 주말을 이용해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중 갑작스런 폭우와 폭설 등으로 기상이 악화되자 하산하던 도중 눈사태를 만나 앞서가던 4명이 눈사태에 휩쓸렸고 후미에 있던 5명은 사고를 면했다. 함께 봉사활동을 왔던 교사 2명은 건강상 이유로 트레킹에 참여하지 않고 숙소에 잔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를 면한 교사 5명은 현지 가이드와 함께 히말라야 대피소(해발 2920m)에 머물러 있다 헬기를 타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했다.

사고를 당한 교사는 이모(56·남) 씨, 최모(37·여) 씨, 김모(52·여) 씨, 정모(49·남) 씨로, 이중 단장 이모 씨는 지난해도 해당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충남교육청해외교육봉사단은 2012년부터 운영돼 해외에서 학교를 지어주고 학용품과 옷가지 등을 전달하는 활동을 해왔다.

도교육청은 사고 발생 접수 후 비상대책반을 설치하고 담당 공무원들을 소집해 외교부, 대사관과 함께 상황 파악에 나섰다.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도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현지 대책반은 18일 오후 1시 2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네팔로 향했다.

네팔 현지에는 이들 봉사단 외에도 1단(14명)과 2단(14명) 2개 봉사팀이 더 있으며, 외교부와 도교육청은 이들에 조기귀국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교육청은 "보통 날씨가 나쁘면 트레킹에 대한 통제를 하는데 이날 트레킹 출발 당시 좋았던 날씨가 갑작스레 바뀌어 사고가 발생했다"며 "연락이 닿지 않는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이은복 충남도교육청 교육국장이 18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팔 눈사태 교사 실종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성준 기자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