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올해 2만 7872호 주택 공급

2020-01-16기사 편집 2020-01-16 19:08:2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올해 대전시가 3만 호에 육박하는 대규모 주택 공급에 나선다. 최근 과열 양상을 보인 부동산 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아파트와 다세대, 단독주택 등 모두 2만 7872호를 공급하는 '2020 주택공급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공급되는 주택은 아파트 2만 2369호, 다세대·다가구·연립주택 5503호다.

이중 임대주택은 3448호, 분양주택은 1만 8921호다. 조합원 분양을 제외한 일반분양은 1만 5651호다. 지역별 아파트 공급계획은 동구에 홍도동1구역 재건축 419호를 비롯해 1073호가 공급되고, 중구에는 선화B구역 재개발 862호 등 3751호 공급이 예정돼 있다.

서구는 탄방동1구역(숭어리샘)재건축 1974호 등 4937호, 유성구는 둔곡지구 3762호, 갑천친수구역 1·2블럭 등 1만 1847호, 대덕구는 읍내동 회덕 지역주택조합 761호가 공급된다. 공급방식별로는 민간건설이 1만 1560호로 52%를 차지하고 정비사업 38%, 공공건설 10% 순이다. 올해 대전에서는 이미 공급을 마친 아파트 6779호와 단독·다가구 5647가구 등 모두 1만 2426호의 주택이 입주할 예정이다. 시는 '2020 주거종합계획'에 따라 매년 1만 2500호 이상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목표다.

류택열 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지난해 공급계획 대비 7711호(52.6%)가 증가한 계획으로 부족한 공동주택 수요를 해소하고 최근 과열된 대전 부동산 시장 가격안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주택시장 동향을 주시하며 주택 과잉 공급이나 부족 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한 수준의 분양·임대주택 물량을 적기 공급하겠다"고 말했다.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