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맹정섭 전 충주지역위원장, 21대 총선 출마 선언

2020-01-16기사 편집 2020-01-16 18:01:00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맹정섭(59) 전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장이 16일 21대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맹 전 위원장은 이날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충주의 판과 결을 바꿔야 하며, 그 첫걸음은 머슴을 바꾸는 것"이라며 "충주발전의 판은 규제 혁파, 의료, 관광, 산업 순이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즉생'의 각오로 수변 구역 해제, 상급 종합병원 건립, 바이오헬스 수소시티 건설, 국가정원·도심재생프로젝트 추진 등 4개 충주혁신 프로젝트를 완수하겠다"고 약속했다.

맹 전 위원장은 또 "크고 작은 불편함을 안고 사는 장애인분들이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장애인 전용 목욕탕도 꼭 짓겠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민주당 소속으로 충주 선거구에서 출마를 선언했거나 예비후보로 등록한 인사는 택시 운전을 하는 박영태 씨, 김경욱 전 국토교통부 2차관, 박지우 전 충북도 서울사무소장을 포함해 4명으로 늘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