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해찬 민주당 대표 신년기자간담회

2020-01-16기사 편집 2020-01-16 17:58:38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질의 원론적 답변 그쳐

첨부사진1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당민주당 대표는 16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 "가능한 여야 협의를 통해 법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앞서 혁신도시를 만들 때 대전은 이미 정부기관이 많이 내려가 있어 추가로 지정되지 않았다"라며 "충남 역시 세종시 때문에 별도의 혁신도시로 만들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법 개정안이 계류 중이다. 진도를 못나가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법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의 발언은 원론적인 수준에 그쳤다는 분석이다. 현재 관련 개정법이 국회 상임위에 계류중이라는 점에서 적극적인 표현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과 상당 부분 대조된다는 평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충남과 대전에선 오래전부터 추가적인 혁신도시를 요구해왔고, 현재 국회에 보류돼 있다"며 "법안이 통과가 되면 이에 따라 지역에 도움 되는 방안을 찾아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4·15 총선에 대해선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이 과거로 후퇴하느냐, 촛불혁명을 완수하고 미래로 전진하느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분수령이 되는 선거"라며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민주당이 승리해야 하는 선거"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도가 처음 도입되는 것과 관련, "선거제도가 바뀌어서 비례대표 상당수를 양보한 셈"이라면서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얻어야 하는 어려운 선거"라고 전망했다.

이번 총선 의석수 목표에 대해서는 "의석수를 말씀드리기는 어렵고 가능한 한 많이 얻는 게 중요한데 우리가 비례대표에서 상당수를 양보했기에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준비를 많이 해서 앞서가는 느낌이지만 그래도 선거 결과를 알 수 없다"면서 "앞으로 3개월간 더욱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임하며 좋은 후보와 정책으로 준비되고 능력이 있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올해 문재인 정부 4년 차로 임기의 절반이 지났다. 국민 삶에 확실한 변화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면서 "당정청 간의 긴밀한 협력으로 국정을 이끌고 집권여당으로 책임을 다해 새로운 100년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는 자신의 전날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