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도심속 대규모 빈집, 주거 뿐만 아니라 일자리 제공 가능한 복합개발방식으로 추진해야

2020-01-16기사 편집 2020-01-16 17:58:30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소규모 빈집은 철거 보다 전대나 공공매입 형태로 정비사업 추진해야

방치된 도심 속 빈집의 재활용 추진시 주거 목적뿐만 아니라 일자리까지 제공할 수 있도록 복합적으로 개발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대규모 재개발이 예상되는 곳은 단순히 주거 목적으로만 재활용 사업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젊은층이 유입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대전 지역 아파트 분양 시장이 앞으로도 호황일 것이란 보장이 없는데다 신도시로 빠져 나간 젊은층을 다시 유입하기 위해서는 일자리가 필수라는 설명이다.

유병로 한밭대 교수는 "대전 지역 아파트 가격을 상승시킨 서울 투기자본이 조금씩 빠져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파트 가격이 전체적으로 상승하는 바람에 아직까지는 분양시장이 괜찮지만, 서울 투기자본이 빠져나가면 1년도 못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상황에 편승해 주거 목적으로만 재개발을 할 것이 아니라 일자리를 마련할 수 있는 산업용 건물도 지어야 한다"며 "일자리와 주거를 함께 넣는 방식으로 재개발을 해야 젊은 사람들이 유입되고 도시가 다시 활기를 되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대규모 재개발구역에 속하지 않은 곳의 빈집은 철거 중심의 정비방식 보다는 전대나 공공매입 형태로 정비사업을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대전세종연구원에 따르면 대전 지역 빈집은 일반목구조 건축물 413호(7.1%), 벽돌구조 1846호(31.6%), 블록구조 457호(7.8%), 철골구조 107호(1.8%), 철근콘크리트구조 1071호(18.3%), 기타구조 55호(0.9%), 식별이 불가능한 건축물 1893호(32.4%)로 정비가 가능한 빈집은 대략 3000호 내외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또 정비가 가능한 빈집 대부분이 파손이 없는 빈집에 해당되는 만큼 방치된 빈집을 무조건 철거해서 없애야 할 대상물로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의 니즈에 따라 지역에 필요한 시설 내지 공간으로 수선 및 재활용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설명이다.

정경석 대전세종연구원 도시기반연구실 책임연구위원은 "전대 및 공공매입을 통한 빈집의 활용에 대한 기본적 전제는 '이용에 의한 보전과 관리'가 기본적인 정책 목표가 되어야 함을 의미한다"며 "집을 이용하고 싶은 이용자들이 사용 목적에 맞게 빈집을 개·보수 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으로 정책 지원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