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올해 교육 목표 창의융합인재 양성 중심"

2020-01-16기사 편집 2020-01-16 17:46:55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년기자회견서 무상교육 확대, 소모성 경비 절감 추진 재정 마련 계획 밝혀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내세운 올해 교육사업의 방점은 '창의 융합 인재 양성'에 찍혀 있다.

교육 지침으로 삼은 5대 정책방향의 궁극적 목적을 창의적 인재 양성에 두고, 융합교육을 통한 학생들의 역량 강화에 힘쓰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시교육청은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 목표에 맞춰 지난해 대전 소프트웨어(SW)교육지원체험센터, 대전수학체험센터, 대전다문화교육지원센터를 개소하고, 대전교육정책연구소를 신설한 바 있다.

올해는 탐구·체험 중심의 창의 인재 개발을 위해 총 사업비 60억 원을 들여 대전수학문화관을 내년 2월 준공 목표로 추진한다. 이는 중부권 유일의 기관이기도 하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16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올해 추진할 5대 교육 정책 방향의 궁극적인 목적은 창의융합형 인재양성에 있다"며 "학교에서 배운 지식만으로 살던 과거와 달리 지금은 세계화 시대로 학생들은 다양한 체험을 통해 성장해야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설 교육감은 이날 교육현안사업에 대한 지원방안도 내놨다. 지난해 예산 부족으로 고등학생 3학년에만 국한됐던 무상교육은, 올해 고등학생 2·3학년으로 확대되는데 재원 방안 마련에 대한 지적이 계속돼왔다. 특히 올해 무상교육에 투입되는 소요예산은 480억 원이고, 내년은 전 학년으로 확대돼 부담해야 할 예산이 700억 원으로 늘어난다. 이에 시교육청은 올해부터 재원 마련 방안으로 소모성 경비를 줄이는 한편, 정책사업 중 유사·중복사업을 통합·축소할 예정이다.

설 교육감은 "정부의 재정 교부로 무상교육을 운영하는 만큼 예산 확보를 위해 사업의 경중을 나눠 조정할 계획"이라며 "예상 증액이 필요할 시 정부, 지자체와 계속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선거 연령 확대에 따른 교육방향에 대해서는 우선 교육현장의 중립성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학생들의 올바른 선거교육을 위해선 교육현장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교육부의 안내 지침에 따라 관련 교육하되 교원 연수도 병행해 교육현장의 중립성 확보에 매진할 계획이다. 오는 4월 총선에서 선거권을 가진 대전지역의 청소년 유권자들은 4800여 명으로 추산된다.

촉법소년 연령 하향에 대하선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설 교육감은 "촉법소년 연령 하향이 추진되면 청소년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커져 예방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인성교육을 중심으로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