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T&G복지재단, 15년 째 해외봉사 눈길

2020-01-16기사 편집 2020-01-16 17:19:46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동남아시아 등에서 교육·사회인프라 개선

첨부사진1KT&G 복지재단 해외봉사단원들이 캄보디아와 미얀마 등에서 봉사활동과 주거환경 개선에 나서고 있다. 사진=KT&G 제공

KT&G의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이 주목받고 있다. 교육 인프라가 열악한 동남아시아 학생들을 위한 봉사활동이 10년 넘게 진행되고 있어 새로운 기업문화로 자리 잡았다.

KT&G가 안정적인 사회복지 지원을 위해 구성한 KT&G 복지재단은 16일 현재 캄보디아와 미얀마에서 해외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봉사단은 각국에 30명 씩 총 60명이 파견돼 교육환경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

대학생 봉사단은 캄보디아 씨엠립 주 외곽에 있는 초등학교에서 도서관 건립과 건물 페인팅 등을 진행했다. 미얀마 양곤지역에서는 사원 학교를 방문해 정수시설 및 화장실 건립 등 교육환경 개선 활동을 펼쳤다.

현지 학생들에게 보건위생과 예체능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들이 보유한 재능기부도 했다. KT&G의 해외 사회공헌 활동은 지난 2005년 시작됐다.

캄보디아에서 시작된 해외봉사는 인도네시아, 몽골, 미얀마, 베트남 등으로 확대됐다. 해를 거듭할수록 인원과 활동 범위가 넓어져 2005년부터 현재까지 총 48차례, 1390명의 봉사단원이 개발도상국의 교육·사회 인프라 개선에 힘을 보탰다.

해외봉사에는 임직원도 참여하고 있다. '스쿨·빌리지'를 주제로 한 해외봉사에는 상생추구상 수상자 등 국내 봉사활동 우수 임직원이 동참하고 있다.

KT&G 상상유니브 및 KT&G복지재단 자원봉사센터 우수활동자 등도 봉사단의 일원이다. 지난해 진행된 베트남 해외봉사에서는 속짱성 께삭현에 위치한 떠이안호이2 초등학교의 건물을 신축하고 노후 시설을 고쳤다.

떠이안호이2 초등학교에는 10개 교실 등이 새로 지어졌다. KT&G는 학교 준공식을 열고 학생들에게 필요한 학용품을 전달했다.

KT&G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에 맞게 도움이 필요한 전세계 지역사회에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범세계적 사회책임을 다하기 위해 파견국 다변화와 봉사단 확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KT&G 복지재단 해외봉사단원들이 캄보디아와 미얀마 등에서 봉사활동과 주거환경 개선에 나서고 있다. 사진=KT&G 제공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