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스크린야구장 등 신종 다중이용업소 안전관리 강화

2020-01-16기사 편집 2020-01-16 10:41:44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안전시설 설치 의무 없어 화재 시 피해 우려 높아

세종소방서가 오는 23일까지 신종 다중이용업소 32곳에 대한 특별 현장 안전점검 및 관계인 안전교육을 한다.

신종 다중이용업소는 키즈카페, 스크린야구장, 만화카페, 방탈출 카페 등 다중이용업소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을 적용 받지 않는 자유 업종을 말한다.

이곳에는 다중이용업소에 준하는 안전시설 설치 및 안전교육 의무가 없어 화재 시 인명피해 우려가 높다.

이에 소방서는 화재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특별점검반 5개조를 편성해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안전교육을 통해 시설 관리인의 적극적인 관리·유지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각 영업장의 비상구 폐쇄 및 소방시설 차단 행위 등 위법행위 단속과 관계인에 대한 소방안전 교육, 피난안내도 비치 등 안전컨설팅이 병행 실시된다.

또 각 업소에 안전관리 가이드북을 배포해 비치하게 하고, 관리카드를 작성해 연중 중점 관리할 방침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키즈 카페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장소는 화재 발생 시 관계인에 의한 초동조치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안전점검 및 안전교육으로 영업주들이 안전에 대한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관리·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