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시, 오창·내덕·우암동 일원에 태양광·태양열 설치 지원

2020-01-15기사 편집 2020-01-15 10:22:29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청주시는 총사업비 46억 원(국비 21억원, 도비 3억4000만원, 시비 11억1000만원, 자부담 10억5000만원)을 투입해 신도심인 오창읍과 구도심의 도시재생뉴딜지역인 내덕동, 우암동 일원 259곳(일반주택 221곳, 상가 20곳, 기업 16곳, 공공기관 1곳, 주민참여 1곳)에 태양광 255곳(1821kW), 태양열 4곳(524㎡)을 설치하는 융·복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융·복합지원사업은 2종류 이상의 에너지원 융합과 특정지역 구역복합으로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해 주민의 전기요금 절감과 환경개선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도심 속 친환경에너지 공유를 통한 행복 복합구역 조성'을 테마로 응모해 전국 지자체 120개 사업 중 전체 2위로 선정됐다.

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 한국에너지공단, 충북도, 청주시, 컨소시엄 참여기업(5개사:KT, 성창, 선다코리아, 신광기술사, 좋은이앤지)와 1월 중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7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그동안 융·복합지원사업을 통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강서생태마을, 문의벌랏한지마을 등에 총 38억 원이 지원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연간 512t의 이산화탄소 배출절감과 소나무 7만 7000그루를 심은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에너지전환 정책을 통해 도심 속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으로 미세먼지 없는 맑고 깨끗한 청주시를 만들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