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초·중·고교생 1.2% 학교폭력 피해 입은 적 있다

2020-01-15기사 편집 2020-01-15 10:16:08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우리나라 초·중·고교생 1.2%가 학교폭력 피해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 유형 중에서는 언어폭력과 집단따돌림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학생들은 학교폭력 해결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가족의 도움을, 예방대책으로는 예방·대처 교육을 꼽았다.

15일 교육부가 지난해 9월 초등학생 4학년부터 고등학생 2학년 15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내놓은 '2019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표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1.2%가 학교 폭력 피해를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학교급별 피해 응답률은 초등학교가 2.1%로 가장 높고, 중학교 0.8%, 고등학교 0.3%로 나타났다.

피해유형별 비중은 언어폭력(39.0%), 집단따돌림(19.5%), 스토킹(10.6%), 사이버괴롭힘(8.2%), 신체폭행(7.7%), 성추행·성폭행(5.7%), 강제심부름(4.8%), 금품갈취(4.5%) 순이었다.

모든 학교급에서는 언어폭력과 집단따돌림이 1·2순위를 차지했으며, 초·중학교는 스토킹, 사이버괴롭힘이, 고등학교는 성폭력, 스토킹이 그 다음 순위를 차지했다.

피해학생은 '피해경험 해결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가족의 도움'(33.0%)과 선생님의 도움(30.9%)을 주로 꼽았고, 친구·선·후배의 도움(17.0%), 학교 상담선생님의 도움(4.8%), 117(학교폭력 예방교육 및 전화·문자 상담) 신고(4.2%), 학교 밖 상담기관의 도움(2.7%), 경찰에 신고(1.9%) 순으로 응답했다. 5.6%는 '아무것도 도움이 되지 않음'으로 응답했다.

학교폭력 가해에 대해선 전체 가해응답률이 0.6%로 조사됐고,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1.2%, 중학교 0.5%, 고등학교 0.1%로 집계됐다.

가해학생은 학교폭력 가해의 주된 이유를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없이(33.2%)', '상대방이 먼저 괴롭혀서(16.5%)', '오해와 갈등으로(13.4%)' 등 이유로 가해 이유를 인식했다.

가해 중단 이유에 대해선 '나쁜 것임을 알게 되어서'(28.1%), '화해하고 친해져서'(23.1%), '선생님과 면담 후'(19.0%),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받은 후'(12.1%)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전체 3.4%가 학교폭력 목격을 응답했고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5.1%, 중학교 2.8%, 고등학교 1.4%로 나타났다.

이에 대한 대처로는 '피해학생을 돕거나 주위에 신고'한 비율은 68.8%이며,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는 29.5%로 나타났다.

효과적인 예방대책으로는 '학교폭력 예방 및 대처방법 교육(25.0%)'을 가장 많이 응답했고, 학교 안과 밖에 CCTV 설치(15.1%), 스포츠·문화예술 활동 등 체험활동'(14.9%) 등 순으로 나타났다.

교육방법으로는 '공감, 의사소통, 감정조절 등 교육 프로그램이나 활동(31.6%)', '방송·비디오·동영상 시청을 통한 예방교육(23.7%)', '수업내용에 포함한 예방교육(22.0%)·, '캠페인, 동아리 등 학생참여 활동(20.0%)' 등순으로 응답했다.

학교폭력 발생 원인으로는 '단순 장난으로(29.4%)', '특별한 이유 없이(19.2%)', '피해학생 말·외모가 이상해서(14.7%)', '가해학생 힘이 세서(11.6%)' 등 순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