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곶자왈 제주백서향 꽃 '활짝'…평년보다 한달 앞서

2020-01-14기사 편집 2020-01-14 11:41:27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제주백서향 꽃.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용암 숲 곶자왈에만 자생하는 제주백서향 꽃이 활짝 피었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제주도 한경 곶자왈 일대에 자생하는 제주백서향의 개화시기를 조사한 결과, 다른 해에 비해 약 한 달 정도 앞당겨 핀 것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제주백서향은 늘 푸른 작은키 나무로, 꽃은 2월에서 4월에 핀다. 흰색의 작은 꽃들이 모여 화려한 꽃송이를 이루며 진한 향기를 내는 게 특징이다.

예년보다 일찍 개화하는 이유는 올 겨울철 동안의 이상 고온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소 관계자는 설명했다.

곶자왈 내 제주백서향 자생지 주변의 최근 10년간 1월 초순 평균기온은 6.1도였다. 올해는 약 3.2도 이상 오른 9.3도로 확인됐다. 올해 제주 1월 초순 최고기온은 18.3도로 최근 10년 중 가장 높았다.

최저기온 또한 영하로 떨어지지 않고 2.5도 이상으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2월 월평균 기온은 9.8도로, 12월 월 평년값 8.6도보다 1.2도 높았다.

서연옥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박사는 "최근 겨울 이상고온 현상을 고려할 때 올해는 봄 꽃 개화시기가 전반적으로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제주백서향 꽃.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제공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