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남대 실레스트합창단, LA 등 미국 순회공연

2020-01-14기사 편집 2020-01-14 10:18:03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남대 학생들로 구성된 실레스트 합창단이 14일 출국해 9박 10일 일정으로 미국 LA와 샌프란시스코 등 서부지역 순회 연주회를 개최한다.

실레스트 합창단은 'UNISON(하나되는 목소리)'라는 주제로 15일 LA 남가주 동신교회를 시작으로 17일 오렌지카운티 영락교회, 19일 나성영락교회, 움직이는교회, 22일 크로스웨이교회(샌프란시스코) 등 교회 5곳에서 공연을 진행한다.

지휘자, 반주자, 학생단원 등 총 27명으로 구성된 실레스트 합창단의 이번 미주 순회연주는 합창단 졸업생 차태병(화학과 81학번)씨가 기부금으로 2000만 원을 쾌척하면서 마중물이 됐다. 이후 동문들의 장학금 기탁, 학교 측 교비장학금 지원 등이 잇따르면서 순회연주가 성사됐다. 미국 순회연주 소식이 알려지자 미국에 거주하는 동문들이 나서 후배들에게 현지 숙식을 제공하기로 하는 등 후원 또한 줄을 잇고 있다.

차 씨는 "학창시절 어려운 집안 환경이었지만 학교와 합창단으로부터 받은 은혜가 컸다"며 "후배들이 세계를 경험하는 기회를 많이 가질 수 있도록 힘껏 돕고 싶었다"고 말했다.

오세홍 실레스트합창단 지휘자는 "학생들이 해외 순회연주가 처음이어서 많이 설레고 기대감이 크다"며 "한남대 실레스트 합창단의 명성을 해외에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학생들이 좋은 경험을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