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내서 중국 원인불병 폐렴 유증상자 발생

2020-01-08기사 편집 2020-01-08 18:00:10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질병관리본부 대응 강화 및 우한시 방문자 예방수칙 준수 당부

첨부사진1[연합뉴스]

국내에서 중국 원인불명 폐렴 관련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8일 중국 우한시 방문력과 폐렴 증상을 보이는 중국 국적의 여성 A(36)씨가 폐렴 조사대상 유증상자(중국 우한시를 방문하고 14일 이내에 폐렴이 발생한 경우)로 분류돼 격리 치료 및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13-17일 중국 우한시를 방문했으며, 국내 입국 후 12월 31일부터 기침과 목 붓는 증상이 처음 나타났다. 이후 지난 7일 병원 진료 중 우한시 방문력과 폐렴 소견 확인돼 질병관리본부에 신고됐다.

A씨는 중국 화난 해산물시장 방문이나 야생동물 접촉은 없었고 현재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유증상자가 발생에 따라 이날 위기평가회의를 개최하고, '관심' 단계(해외에서의 신종감염병의 발생 및 유행)를 유지하되 예방관리대책은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앞으로 중국 등 발생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조사대상 유증상자의 검사 및 역학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위기단계 조정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우한시 방문객들은 가금류나 야생동물, 아픈 사람(발열, 기침 등 호흡기감염 증상)과 접촉을 피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