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구청장 인사 갈등…대전시-중구 '급랭'

2020-01-06기사 편집 2020-01-06 18:17:39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연합뉴스]

부단체장 인사를 놓고 대립해온 대전시와 대전 중구가 급격한 냉각기에 접어들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중구의 부구청장 자체 승진 인사 강행에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한데 이어 정윤기 행정부시장은 만약을 전제로 공무원 채용업무 이관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허 시장은 6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시·구 간 인사교류는) 전체적인 것을 고려해 상호 합의와 조정을 통해 이뤄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전제한 뒤 "최근 기초자치단체가 일부 인사를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을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초자치단체'라고 에둘러 언급했지만 3급 승진 인사와 부구청장 임명을 결정한 중구를 작심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허 시장은 다만 "이 문제는 행정과 관련한 문제이기 때문에 정치적으로 해석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행정부시장이 원칙을 정확하게 하고 원칙에 따라 집행해주시기 바란다"고 부연했다. 이날 오후 정 부시장은 일정에 없던 간담회를 자청하며 기자실을 찾아 "일선 실무자의 언어와 부시장의 언어는 달라야 하지 않겠느냐"면서도 비판의 논조를 이어갔다.

정 부시장은 "지방자치법상 부구청장 인사권은 구청장에게 있는 건 맞지만 대전과 같은 광역시의 모든 공무원은 한몸처럼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인사협약을 만든 것"이라며 "중구가 인사권이라는 측면에서 자치분권을 도모한다면 (부구청장을 제외한) 다른 인사 분야에서도 자체적으로 할 게 많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구가 시에 위탁해 신입 직원을 채용하는 것에 대해선 "중구가 독자적으로 자치 인사권을 발전시킨다면 채용시험도 직접 하겠다고 할 것"이라며 "중구청장이 지방자치법에 따라 인사권을 행사했다는데 앞으로 채용도 법 규정에 나온 대로 규칙과 원칙에 맞게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부시장은 "만약을 전제로 중구가 채용을 직접하겠다고 하면 해도 된다"고 말해 중구가 인사업무 이관을 요구하면 응할 수 있다는 입장도 시사했다. 정 부시장은 다만 "시와 중구 간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을 것"이라며 "중구 주민도 넓게는 대전시민인 만큼 대전시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중구는 시와 자치구가 협의해 부구청장 인사를 하던 관행을 깨고 지난 2일 4급이던 조성배 안전도시국장의 3급 승진과 부구청장 임명을 결정했다. 시 소속 3급 공무원을 부구청장으로 임명하는 것은 잘못된 관행이며 구정 전반에 익숙한 구 소속 공무원 승진을 통해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시는 이에 맞서 중구에 공문을 보내 인사교류 중단을 통보했다. 또 중구를 제외한 나머지 4개 자치구에 6급이하 직원(160명) 전입시험 공문을 보내 중구 소속 공무원들의 시 전입 기회는 사실상 막혔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