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역세권 도시개발사업에 기대감... 올해 착공

2020-01-02기사 편집 2020-01-02 14:06:11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15만㎡ 규모 상업·주거용지 등 개발, 역세권서비스 기능향상 기대

첨부사진1홍성역 부근 고암리 민간 임대아파트 조감도.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의 숙원사업인 홍성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이 올해 첫삽을 뜨게 됐다.

홍성군에 따르면 홍성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지난 12월 26일 충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하고, 12월 30일자 도보에 실시계획 승인사항이 고시됨에 따라 조만간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홍성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지난 2018년 8월 도시개발사업 구역으로 지정됐으며, 서해선 복선전철 신설 등 개발호재를 등에 업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 사업은 홍성역 주변 15만 4483㎡를 대상으로 오는 2022년까지 483억 원을 들여 환지방식으로 시행된다.

군은 역세권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도시조성을 통해 교통중심지 서비스 기능 향상과 무분별한 개발을 방지하고 지역발전을 견인해 나갈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순차적으로 지장물 보상, 실시설계, 환지계획 설명회, 환지계획 작성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7월 공사를 발주해 서해선 복선전철이 개통되는 2022년까지 완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도시개발사업의 중심지에 위치한 홍성역은 '2018 철도통계연보'에 의하면 2017년 홍성역을 이용한 여객이 120만 명, 일 평균으로 환산한 경우 3200여 명이며, 도내 일반철도 중에는 천안, 논산역에 이어 세 번째로 여객이 많다.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서해선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등에 따르면 서해선과 장항선이 복선전철로 개통 시 일 평균 1만 7000 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측된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