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4·15총선] '무주공산'…여·야 후보 문전성시

2020-01-01기사 편집 2020-01-01 15:36:44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기획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천안시장 보궐선거 관전 포인트

첨부사진1

구본영 전 천안시장의 중도하차로 시장이 무주공산이 된 천안시장의 보궐선거를 둘러싸고 여야를 막론해 후보들이 문전성시를 이루며 경선을 준비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경선 실시시 구 전 시장의 낙마로 인한 따가운 여론과 선거비용 부담에 대한 비난이 재론되고 확산될 것을 우려해 내년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천안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전략공천하리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장기수 전 천안시의회 부의장이 가장 먼저 출마의사를 밝힌 가운데 정순평 충남도지사 정책특보가 출마선언을 하며 예비주자들의 출마선언과 출판기념회가 줄을 있고 있다. 여당 소속의 현역 충남도의회 의원인 오인철 충남도의회 교육위원장, 이공휘 행정자치위원장, 현역 재선 시의원인 천안시의회 이종담 경제산업위원장도 출마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 광역·기초의원들의 잇따른 출마시 또 다른 보궐선거를 유발할 수는 요인이 돼 정치적 책임과 함께 부담도 발생할 수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구 전 시장과 맞붙었다가 고배를 마신 박상돈 전 국회의원이 인지도 면에서 당내 다른 주자들보다 앞선 것으로 평가되지만 도전자들 의욕도 만만치 않은 분위기이다. 김동욱 전 천안시의회 의장과 안상국 전 천안시의회 부의장은 기초의회 다선으로 정치적 관록이 두터운 편이다. 엄금자 전 도의원은 오랫동안 절치부심했으며 표밭을 누벼왔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모두 공천을 놓고 후보들간 합종연횡도 배제할 수 없다.

정의당은 일봉산 민간공원특례사업 반대행동에 적극 개입하며 지역 이슈에 결합, 시장 후보까지 낸다는 계획이다.

바른미래당은 새로운보수당 충청남도당 창당준비위원회 발족 등 정치지형 변화 속에 아직까지 수면 위로 뚜렷하게 부상하지 않고 있다.

비정당인으로는 천안 태생으로 지역에서 고등학교까지 졸업한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모두에서 구애를 받고 있다는 이야기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이재관 실장이 정치권의 출마제안을 고사했다는 전언과 함께 전략공천의 여지를 남겼다는 설도 나오고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