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주읍성 북문지 주변 통행로 30일 임시 개통

2019-12-30기사 편집 2019-12-30 11:23:14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임시개통된 홍주읍성 북문지 우회도로.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 홍성읍 오관리 북문지 주변 도로가 30일 양방향 통행로로 임시 개통됐다.

홍주읍성 북문지 우회 도로는 지난 2016년 북문지 발굴조사 당시 임시통행로로 개설했으나, 대형차량의 회전반경 미달로 수년간 일방통행 도로로 통제돼 지역 주민들이 불편함을 호소해 왔다.

군은 이에 따라 지난 7월부터 통행로 정비공사에 대한 실시설계용역을 추진했고, 문화재청과의 협의와 설득을 통해 3개월 만인 지난 10월 최종 설계승인을 받았다.

이어 지난달 28일부터 북문지 주변 도로를 전면 차단해 공사에 착수, 30일부터는 통행로를 임시개통 하고 내년 1월 교통표지판 등 도로교통 시설물을 재정비해 개통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공사기간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공사를 원활히 추진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 주민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방향으로 문화재 복원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