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단국대, ㈜뉴로비스에 뇌질환 약효 평가 기술 이전

2019-12-30 기사
편집 2019-12-30 11:20:05
 황진현 기자
 hj-79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천안]단국대학교는 ㈜뉴로비스와 신경정신질환 치료제 약효 평가법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단국대 김형건 교수(의과대학)가 개발한 특허기술 4건을 ㈜뉴로비스에 이전하고 단국대는 정액기술료 4억 원과 경상기술료를 받게 된다.

이전한 기술은 김 교수의 '영장류 뇌 조직 지도 작성과 분석을 통한 신경정신질환 치료제 약효 평가법'이다. 원숭이의 뇌 조직에서 분석된 신경전달물질과 신경펩타이드의 농도 분석을 통해 뇌 지도를 작성하고 이를 통해 정신질환이나 퇴행성 뇌질환 신약후보 물질들의 약효를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이다. 김 교수는 "다양한 신경정신질환에 대한 신약 후보물질 평가에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아직 미지의 영역이 많은 기초 뇌과학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주)뉴로비스는 2018년 2월에 설립된 중추신경계 연구 플랫폼 전문기관이다. 국내외 병원과 제약기업에 차별화된 연구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문기관과 협력해 신기술 개발, 글로벌 인재 육성 등 투자와 연구개발을 펼치고 있다. 단국대는 ㈜뉴로비스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산업활성화지원 추가R&D 사업'에 선정돼 2억 원을 지원받아 신경병증 통증 치료제 효과 평가 기술에 대한 상용화 연구도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j-7900@daejonilbo.com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