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지방보조금 관리 패러다임 대수술

2019-12-29기사 편집 2019-12-29 11:21:31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표항목별로 패널티 비율을 명확하게 규정

[홍성]홍성군은 '보조금은 눈먼 돈'이라는 인식 개선 및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 보조금 관리 방안에 대한 대수술을 단행했다.

군은 보조금의 불법사용이 사회적 문제가 되면서 지방보조금 관리 강화 및 부정수급 사전예방을 위해 보조금 관리 패러다임의 대변혁을 추진했다고 27일 밝혔다.

홍성군의 국도비 포함 지방보조금 예산은 2017년 858억 원, 2018년 913억 원, 2019년 1134억 원, 2020년 1044억 원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방보조금 사후 통제를 위해 사업계획, 사업관리, 사업성과 3개 분야 10개 지표를 기준으로 내실 있는 성과평가를 실시하고 다음연도 지방보조금 예산 편성에 반영하는 등 관행적인 보조금의 지원을 개선했다.

또한 지방보조사업 성과평가를 비롯 지방보조금 심사기준 및 지표, 정산현황 총괄점검표를 근거로 내년 지방보조금 예산 46억 원을 절감했다. 각 부서에서 요구한 군 자체 지방보조사업에 대해 정산 지연일수에 따른 패널티 적용 등 성심성 사업 및 효과성이 적은 신규 사업 위주로 감액했다.

특히 홍성군 지방보조금 심사기준 및 지표는 지표항목별로 패널티 비율을 명확하게 규정해 보조금 사업담당자 및 보조사업자에게 자체 점검 기회를 부여하고 부정수급의 사전예방 및 재발방지에 중점을 뒀다.

이와함께 주민참여위원회를 활용한 군민감시단을 구성해 부정수급 감시·신고 홍보 및 보조금 신고포상금 제도를 통해 군민과 함께하는 자율감시 체계를 강화했다.

군 홈페이지에 복지·보조금 부정수급 신고센터 및 예산낭비 신고센터를 연중 운영하는 등 보조금의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 노력했다.

군 관계자는 "지방보조금 관리를 체계적으로 보다 강화하고, 부정수급 등 관련 비위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투명하고 철저한 지방보조금 제도를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