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월평사이클경기장 관리 허술 논란

2019-12-26기사 편집 2019-12-26 18:03:46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전 월평사이클경기장이 대전시의 부실한 관리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2009년 대전 전국체육대회 이후 대규모 대회 유치는 커녕 지역 사이클 선수들 조차 부상 위험으로 경기장 훈련을 꺼려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1994년 12월 서구 월평동에 조성된 월평사이클경기장은 5만 9499㎡ 부지에 2층 규모다. 2500석 관람석에 사이클 트랙 노면(피스타), 다목적 구장, 선수대기실, 라커룸 등이 들어서있으며, 2004년부터 대전시설관리공단이 위탁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5년 마다 받아야 하는 공인을 제 때 받지 않고 사이클 트랙 노면도 깨진 채 장기간 방치하는 등 제대로 된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월평사이클경기장은 2009년 전국체전 대전 개최 이후 2014년에도 다시 공인 승인을 받아야하지만 신청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2016년 충남 전국체전 당시 충남도가 월평사이클경기장 사용 요청을 했지만 요건이 안돼 충북 음성에 밀렸다.

경기장 트랙 노면 관리도 제 때 보수가 이뤄지지 않아 훈련하던 선수가 부상을 당하는 사례도 발생했다. 2017년 7월엔 트랙 노면을 달리던 지역 중학생 선수가 깨진 시멘트 조각에 걸려 넘어지면서 의식을 잃는 대형 사고를 당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사실상 대전시설관리공단이 경기장의 출입 통제 관리에 불과하다는 싸늘한 시선이 나오고 있다.

대전자전거연명 관계자는 "사이클 훈련은 선수들의 속도가 70-80㎞에 이르기 때문에 안전이 가장 중요한데도 공인을 10년 꼴로 받고 있다"며 "공인을 안받아 여러 대회를 놓치면서 대전의 지리적 이점을 이용한 스포츠마케팅에도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자전거연맹 사무실이나 장비 보관소가 따로 없어 훈련을 마친 선수들은 사이클 등의 훈련 장비를 직접 들고 이동해야 하는 어려움도 겪고 있다. 인필드를 우레탄으로 까는 등 규정에 어긋나는 관리를 하다 선수들의 항의를 받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이 지속 발생하자 시는 올해 15억 원을 투입해 부랴부랴 노면 보수와 안전지대 울타리 교체, 심판석 설치, 인필드 우레탄 교체 등에 나섰다.

대전자전거연맹은 보다 전문적인 기관이 경기장 운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맹 관계자가 경기장에 상주해 안전하게 훈련할 수 있도록 공동 관리에 나서는 대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경기장 내 보수가 필요한 곳은 공사를 마쳐 대한자전거연맹 공인을 승인받았다"라며 "다만 임의단체인 연맹이 경기장에 입주하는 건 관련 법상 입찰을 통해 이뤄지는데 연맹이 입찰에 응하지 않아 들어서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