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초대 민선 체육회장 후보 단일화 논의 속도 내나

2019-12-18기사 편집 2019-12-18 18:04:00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초대 민간 대전체육회장 후보 단일화 논의가 속도를 내고 있다.

민선 첫 대전체육회장에 출사표를 낸 양길모 전 대전복싱협회장이 공식적으로 후보 단일화를 위한 총대를 메겠다고 언급한 가운데 이승찬 계룡건설 대표와 손영화 행촌학원 이사장 등 체육회장 출마 후보자들도 이에 동의하면서 단일화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양 전 회장은 지난 17일 대전시체육회관에서 가진 출마 기자회견에서 후보단일화를 제안했다.

양 전 회장은 "체육발전을 위해서라면 합의 추대 등 후보 단일화를 하는 게 맞다"며 "이달 안에 이승찬 계룡건설 대표와 손영화 행촌학원 이사장 등 출마후보자와 만나는 자리를 마련해 보겠다"고 말했다.

손영화 행촌학원 이사장도 후보 단일화 필요성에 공감했다.

손 이사장은 최근 "가장 좋은 선거 방법은 단일화라 생각한다. 서로가 대전 체육 발전을 위해 대화한다면 단일화 여지는 있다"고 말했다.

양길모 전 대전복협회장도 "지역 체육계 발전을 위할 수 있다면 뜻을 맞춰 단일화로 가는 게 맞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지난 17일 대전 호텔 ICC에서 열린 대전시체육회 주최 '대전체육 가족 송년회 밤' 행사에서 만넌 세 명의 출마 후보자들은 후보 단일화에 대해 재차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은선 기자

'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