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년도 예산 편성에 도민 참여율 향상

2019-12-12기사 편집 2019-12-12 17:38:26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민참여예산위 보고, 공모사업 2배 이상 증가

첨부사진112일 '2019년 도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에 참석해한 참여예산위원과 도민들이 발표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내년 충남도 예산 편성 시 도민 참여율이 향상되면서 공모사업이 더욱 활성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12일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2019년 도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를 열고 올해 도민참여예산제도의 성과를 돌아보고, 내년도 추진 사업 현황을 공유했다.

도민참여예산제는 예산 편성 과정 중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도민이 요구하는 사업을 반영해 재정 민주주의의 실현을 도모하는 참여 민주주의의 한 방법이다.

이번 총회는 참여예산위원, 예산연구회, 관계 공무원, 도민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운영 실적 보고, 발전 방안 제언, 만족도 평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도는 내년 도민참여예산으로 올해 2934억 원 대비 599억 원 늘어난 총 3533억 원을 반영했다.

이 중 150억 원은 공모사업, 393억 원은 주민제안사업, 2990억 원은 일반참여예산사업으로 편성했다.

특히 도는 지난 7-8월 내년 도민참여예산 공모사업의 접수 단계부터 컨설팅을 병행하고, 제안사업 설명회를 마련하는 등 도민 참여도를 높였다.

이에 공모사업 신청 건수는 260건으로 전년 62건 대비 4배 이상, 선정 건수는 61건으로 전년 25건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예산 규모도 전년 68억 원 대비 82억 원 증가한 150억 원 규모로 확대했으며, 도 정책사업과 시·군 소규모 주민밀착사업에 각각 75억 원씩 배정했다.

또 총회 참석자를 대상으로 올해 추진한 도민참여예산제도에 대해 전자투표 방식의 만족도 평가를 실시, 제도 운영 전반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도 관계자는 "더 많은 도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공동체로 업무를 이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