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립대학교 2019학년도 2학기 다독자 시상식

2019-12-12기사 편집 2019-12-12 13:41:5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북도립대학교 공병영 (사진·가운데) 총장은 다독자 시상식을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충북도립대학교 제공

[옥천]충북도립대학교는 대회의실에서 2019학년도 2학기 다독자 시상식을 가졌다.

12일 이 대학교에 따르면 시상식은 공병영 총장과 대학주요보직자 및 수상자 등 관계자 10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9월부터 12월까지 충북도립대학교 학술정보원에서 도서대출 횟수가 많은 학생들을 선정했다.

이번 다독자시상식에서 대상에 이세연(사회복지과·2년) 학생, 우수상에 이하연(사회복지과·2년), 조영웅(전기에너지시스템과·2년), 김범래(정보보안학과·2년) 학생, 장려상에 박정희(환경생명과학과과·2년), 신성진(바이오식품과학과·2년), 강지수(바이오식품과학과·2년), 정현철(환경보건학과·1년), 윤지수(사회복지과·1년), 허범승(의료전자기기과·1년) 학생이 수상영광을 안았다.

공병영 총장은 "충북도립대학교 학술정보원에서 진행하는 다독상 시상을 통해 학생들이 융 복합시대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가길 바란다"며 "다독자 시상을 통해 많은 학생들이 책을 가까이하고 도서관 이용이 활발해 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립대학교 학술정보원은 학생들의 독서의욕을 높이고 지적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매 학기마다 다독자를 선정하고 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