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보건소, 기습 추위 시 각별한 주의 당부

2019-12-12기사 편집 2019-12-12 10:36:47      차진영 기자 naepo4118@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진]당진시보건소는 본격적인 겨울에 접어들면서 갑작스러운 추위에 따른 한랭 질환 발생에 철저히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보건소에 따르면 올해 겨울은 평년기온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몸이 추위에 적응이 되지 않은 겨울 초기에는 약한 추위에도 한랭 질환발생 위험이 크기 때문에 기습 추위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초겨울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에 신체가 적응하지 못해 발생하는 한랭 질환으로는 동상과 저체온증, 동창, 한랭두드러기가 대표적이다.

2018년 12월 1일부터 2019년 2월 28일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가동 결과 전국에서 404명의 한랭 질환자가 발생했고 이중 10명이 목숨을 잃었다. 전체 환자의 44%가 65세 이상 노년층에서 발생했으며, 발생 장소로는 길가나 집 주변 등 실외가 77%로 많았다.

특히 한랭 질환자의 34%가 음주 상태에서 발생해 겨울철에는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의 과도한 음주를 삼가는 것이 중요하다.

한랭질환 예방 수칙으로는 가벼운 실내운동과 적절한 수분섭취, 고른 영양분을 가진 식사하기 등 이다.

또한 실내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실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사전에 날씨 정보를 확인해 추운 날씨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

아울러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기능이 약한 어르신과 어린이는 한파 발생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외출 시 평소보다 보온에 신경 써야 하며, 만성질환자는 급격한 온도변화 시 혈압이 상승하고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해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당진시도 내년 2월 말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할 것"이라며 "예방수칙을 준수해 추운 날씨로 인한 건강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