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4개 시도 내년 정부 예산 17조 여원 확보

2019-12-11기사 편집 2019-12-11 17:53:55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4차산업 육성', 세종 '국회의사당 설계비', 충남 7조원 시대 열어

첨부사진1[연합뉴스]

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충청권 자치단체의 내년도 국비 예산 규모가 확정됐다.

대전시는 11일 내년 국비 예산 3조 3529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3조 611억 원)보다 2918억 원(9.5%)이 증가한 규모다.

신규사업 13개와 계속 사업 7개 관련 예산 194억 원이 국회 심사 과정에서 증액됐다.

분야별로 4차산업 육성 및 미래성장동력 확충 예산으로 첨단센서 신뢰성 평가·제품화 지원 10억 원, 정부출연 연구원 연구개발(R&D) 플랫폼 구축 3억 원, 고경력 과학기술인 활용지원 5억 원 등을 확보했다.

지난 달 지정된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지원을 위한 45억 원도 내년 정부 예산에 반영됐다.

역사성 정립과 관광 콘텐츠 및 기반 육성을 위한 예산으로 단재 신채호 기념교육관 건립(2억 2000만 원), 국제 온천관광지구 조성(2억 원), 반다비 실감스포츠 체육관 및 스포츠산업 지원센터(2억 원) 등이 신규 예산으로 확보됐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트램) 건설 예산 70억 원을 비롯해 대덕연구개발특구 동쪽 진입도로 개설 15억 원, 회덕 IC 연결 도로 건설 64억 2000만 원,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20억 원 등 사회간접자본 사업 예산도 포함됐다.

세종시는 내년 정부 예산에서 8357억 원을 확보했다. 올해 6814억 원 보다 22.6% 증가한 규모다. 대규모 국책 사업인 세종-안성 고속도로 사업비 1602억 원이 최종 반영되면서 올해보다 큰 폭으로 증액됐다.

내년 주요 예산 반영 내역을 보면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예산 10억 원이 포함됐다. 또 국립민속박물관 이전 용역비 3억 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해석 국제센터 설립 추진단 운영비 4억 원도 반영됐다.

이밖에 행복도시-부강역 연결도로 사업비 50억 원이 증액 반영됐고 세종-청주 고속도로 사업 1억 원, 도시건축박물관 건립 8억 원,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 120억 원, 세종충남대병원 건립 227억 원 등이 감액 없이 원안 의결됐다.

정부 신청사와 세무서, 경찰서, 창의진로교육원 등 공공청사 건립사업비 1073억 원이 편성됐다. 행복도시-공주, 오송-조치원 등 광역도로 건설사업비 1205억 원도 반영됐다.

충남도는 국회 심의·의결 과정에서 일부 현안사업 예산이 증액됨에 따라 정부예산 7조 원 시대를 열었다.

도는 당초 지난 9월 정부 예산안 국비 6조 9528억 원을 확정한 이후 국회 상임위와 예결위 과정에서 일부 현안 사업 예산을 증액 또는 신규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주요 신규 사업을 보면 당초 정부예산안에 포함된 석문국가산업단지 인입철도 60억 원, 제조기술융합센터·테스트베드 구축 14억 원, TBN 충남교통방송국 신축 7억 원, 충남 501호 병원선 대체 건조 4억 원 등이다.

또 국회 심의 과정을 거치면서 국립 동아시아 역사도시진흥원 건립 2억 원, VR·AR 제작거점센터구축 20억 원이 신규 반영됐으며,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건립 사업은 16억 원을 신청해 일부 반영됐다.

하지만 지역 숙원사업인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유치, 한국독립운동사연구센터 이전 건립 등은 누락됐으며, 내포혁신창업공간 건립은 공모 사업으로 전환됐다.

충북은 현안사업이던 국립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 등 충북도 숙원사업 다수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되면서 도정 사상 첫 국비 6조 원 시대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은현탁·조남형·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