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황운하 "검찰 수정안 수용 시 흑역사로 남을 것"

2019-12-11기사 편집 2019-12-11 17:49:34      김정원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정치세력이 검찰 측 수정안을 수용하면 흑역사에 부끄러운 이름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 청장은 여야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검찰개혁 법안 일부 수정 움직임에 대해 "수사권 조정 법안의 취재를 몰각시키는 검찰측의 법안 수정안을 수용하려 한다는 얘기가 들린다"며 "수정안이 받아들여지면 결국 검찰개혁은 수포로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검찰 권력이 강해 검찰개혁을 하려는 것인데 그 검찰이 너무 강해 번번이 실패해 왔다"며 "국민의 힘으로 또 한번의 실패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청장은 "검찰개혁은 공수처 설치와 수사권조정으로 요약된다. 검찰의 권한을 축소해야만 권한 남용을 막을 수 있다"며 "검찰 입장에서는 공수처보다 수사권조정에 더 예민해질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청장은 "검찰 수정안을 수용하려는 정치세력은 검찰개혁을 열망하는 국민들을 배신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천추의 한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