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허태정 시장, 서구에서 올해 마지막 현장시장실

2019-12-11기사 편집 2019-12-11 17:42:33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허태정 대전시장(사진 가운데)이 11일 서구 갈마1동 뒷뜰 어린이공원에서 장종태 서구청장(사진 오른쪽)과 정비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11일 오후 서구지역 주민들이 요청한 민원현장과 우수 주민자치회, 어린이도서관에서 올해 마지막 현장 시장실을 열고 시민과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허 시장은 첫 방문지로 갈마1동 뒷뜰 어린이공원 정비사업 건의 현장을 찾았다. 이곳은 어린이들의 높은 이용률에 비해 공간이 열악하고, 도심 속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이 부족해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인근에 공공어린이집 등 보육시설이 많아 공원을 이용하는 어린이들의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철저한 리모델링을 통해 안전한 놀이공간과 휴식공간이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허 시장은 아이들의 안전한 놀이 공간 조성을 위해 주민들이 건의한 정비 사업에 재정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어 갈마1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허 시장은 주민자치회장 등 위원들과 마을 공유 공간 부족, 스마트 음식물 처리기 설치 건의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갈마1동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인 '라인댄스' 수업 현장을 깜짝 방문해 수강생들을 격려하고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으로 허 시장은 '꿈터 마을 어린이도서관'을 찾아 운영 현황을 살폈다. 허 시장은 "어린이들이 책을 즐겁게 읽으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독서의 즐거움과 필요성을 깨닫고 올바른 독서 태도 및 습관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