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가 만든 가래떡, 세계에서 가장 긴 가래떡으로 인정

2019-12-11기사 편집 2019-12-11 15:48:2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당진시가 지난해 11월 해나루쌀 홍보를 위해 만든 가래떡이 세계애서 가장 긴 가래떡 분야의 기네스월드레코드에 등재됐다. 사진 = 당진시 제공

[당진]당진시가 지역 특산품인 '해나루쌀'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 11월 만든 가래떡이 세계에서 가장 긴 가래떡 분야의 기네스월드레코드에 등재됐다.

기네스월드레코드는 당진시가 제출한 가래떡 제조와 측정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 제 3자의 확인서, 각 재료의 양과 제조 방법이 담긴 문서, 측정 전문가의 실측확인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가장 긴 가래떡 분야의 새로운 기네스월드레코드 공식 기록 인증을 확정했다.

당진시는 "지난해 11월 삽교호관광지에서 개최한 제17회 당진 해나루쌀·농특산물 대축제에서 제조 되었으며 한국떡류식품가공협회 당진시지부 오명숙 대표 외 50명의 시민이 제조한 것으로 길이 5080m, 지름 3cm, 당진 해나루쌀 4.5t이 들어갔고 이 기록은 축제 당일 한국기록원 공식 최고 기록으로 인증된 바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기네스월드레코드의 기록 내용은 세계 170여 개국에 23개 언어로 번역돼 널리 알려지게 된다"면서 "당진시와 해나루쌀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