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갈등 뇌관으로 또 다시 떠오른 서산시청사 이전

2019-12-11기사 편집 2019-12-11 15:48:13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산]서산시가 시청사 이전에 대해 심도 깊은 내부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맹정호 시장의 결정에 따라 시민들의 또 다른 갈등 뇌관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맹 시장이 이달 말이나 연초에 시청사 이전 문제에 대해 시민들에게 직접 발표하는 내용도 검토 대상이다.

시 한 관계자는 "시청사 건립의 추진 방향이나 시기 등에 대해 다각적으로 검토를 하는 것은 맞다"며 "시청사 이전 문제가 시민들의 최대 관심사항 중 하나인 만큼 맹정호 시장의 고심이 큰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7월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한 기자의 '시청사 이전 문제'에 관한 질문에 맹 시장이 "아직 결심이 서지 않았다"고 밝힌 뒤 6개월도 지나지 않아 시청사 이전 문제를 들고 나온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맹 시장은 지난해 11월 '서산시청사 건립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를 통해 건축비만 1180억 원(지하 2층, 지상 9층)이 들어가는 시청사 조감도와 우수후보지 3곳을 추천 받았다.

이후 올해 초 15개 읍면동지역 시민과의 대화나 각종 행사장에서 시청사 이전지에 대해 시민들의 의견을 묻는 등 시청사 이전에 의욕적으로 달려들었으나 끝내 결정을 내리지 못하면서 서투른 정책 공유로 시민들에게 혼선만 줬다는 비판이 일었다.

특히 우수후보지 3곳 중 한 곳으로 평가된 수석지구 도시개발사업지는 지난 6월 규모를 대폭 축소 발표하면서 이곳으로 옮길 수도 없는 처지다.

시의 미래 비전을 위해 도시 확장 차원에서 조성해야 할 신도시를 스스로 걷어찼다는 비난이 나오는 이유다.

일부에서는 늘어나는 신규 직원들에 비해 부족한 사무실 공간 문제가 대두되면서 내부 통신망에 직원들의 불만이 증폭, 맹 시장이 시청사 이전 카드를 꺼내 들었다는 얘기도 밖으로 흘러나오는 등 즉흥적 정책 판단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실정이다.

맹 시장이 시청사 이전을 결정할 경우 시청사 주변 상권에도 큰 영향으로 작용, 상인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