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파스처럼 피부에 붙여 체온·습도·동작 감지하는 센서 개발

2019-12-11기사 편집 2019-12-11 15:11:3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패치 형태의 생채 신호 모니터링 센서 개념도 및 사진. 연구팀은 신체 온도·습도·움직임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측정·저장할 수 있는 모듈을 개발했다. 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파스처럼 피부에 붙여 실시간으로 체온·습도·동작 등을 감지하는 센서가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김선국 교수(성균관대학교) 연구팀과 이성호·이민구 연구원(한국전자부품연구원)이 패치형태의 센서를 피부에 붙여 생체신호를 실기간 측정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신체변화를 측정해 질병의 초기신호를 감지하는 '착용가능한 건강관리 장치(웨어러블 헬스케어 디바이스)'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다. 하지만 장시간 사용하기 불편하거나 피부에 잘 붙지 않아 정확한 정보를 얻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착용자의 자유로운 움직임을 위해서 피부 친화적이고 방수성을 갖는 실리콘 패치에 해당 센서를 구현했다.

이 센서는 착용자가 움직이더라도 안정적으로 피부 표면 온도·습도·동작을 포착할 수 있다. 또 저항력의 최대 200%까지 압력을 가해도 기계·전기적으로 안정성을 유지하도록 설계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생체 친화적이며 피부에 적합한 점착성을 가진 실리콘을 활용했다. 또 식약처 기준에 준하는 생물학적 안전성이 확보된 패치를 사용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신호변화를 확인할 수 있도록 무선통신 모듈도 함께 구현했다.

연구팀은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한 신생아, 노약자, 운동선수 등의 생체 신호를 수집하고, 응급상황에 대처하는 데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팀은 병원과의 임상연구를 통해 인허가를 위한 후속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구성과는 'IEEE Transaction on Industrial Electronics'에 11월 6일 게재됐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