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년 총선 흥행 1번지로 떠오르는 대전·충청

2019-12-10기사 편집 2019-12-10 18:10:48      라병배 기자 cuadam@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내년 21대 총선을 4개월 가량 앞두고 대전·충청권 열기가 눈에 띄게 고조되고 있다. 모르긴 해도 역대 총선에서 볼 수 없었던 대결 구도가 짜여질 가능성이 짙다. 여러 선거구에서 가히 역대급 승부를 예고하고 있고, 그러다 보면 전국에서 주목받는 흥행 1 번지로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유권자 입장에서도 선거판이 뜨거워지는 것 자체는 나쁠 것 없다.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상황만 아니라면 후보간 승부가 치열해질수록 한 표를 행사는 손 맛도 배가된다.

내년 총선에서 충청권 승부처로 우선 대전·충남이 꼽히고 있다. 판세에 영향을 줄 만한 상대적인 변수가 적지 않은 곳으로 지목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중 천안 3개 선거구가 핫 플레이스다. 민주당이 3석을 독식하고 있는 상황인데 내년 총선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 일차적으로는 한국당이 이곳에 대해 어떻게 인적 라인업을 형성하느냐가 관건일 듯하다. 가령 이완구 전 총리가 깃발을 꽂는다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일이다. 천안 현역 의원 3명이 모두 본선에 직행할지 여부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만일 총선 전에 '유고' 지역이 나오면 천안 판세의 불확실성은 더 커질 수도 있는 노릇이다. 특히 아산 2곳도 천안 여론의 영향을 받는 상황을 상정해 볼 수 있다. 대전은 중구가 관심 지역이다. 검찰과 갈등중인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의 명퇴 혹은 면직 후 후보 등록이 가능할지가 일단계 고비로 관측된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불출마로 무주공산 격인 세종에서도 여야간 한판 대결이 불가피하다. 선거구 분구 여부, 거물급 인사 공천설 등도 이 곳에 시선이 쏠리게 하는 이유다.

내년 총선 때 여야의 충청권 성적표가 어떻게 나올 것인지도 관심사이지만 궁극적으로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인물을 가려 뽑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이왕이면 '가성비' 면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를 살리고, 반대로 장래가치가 별로라면 사표를 만들지 않는 게 현명한 처사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