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미세먼지 해결 충남·경기 지방정부 공동 대응

2019-12-10기사 편집 2019-12-10 17:28:4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충청남도 환황해권 6개 시·군과 경기도 남부권 6개 도시가 미세먼지 문제로 인한 환경 피해 예방을 위해 공동 대응키로 했다.

10일 오전 평택시청 종합상황실에서 충남 환황해권 도시인 당진시, 보령시, 서산시, 서천군, 태안군, 홍성군 등 6개 시·군과 경기도 남부권 6개 도시인 안성시, 여주시, 오산시, 이천시, 평택시, 화성시는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영향으로부터 지역 주민의 환경복지를 구현하고 지속가능발전을 추구하기 위한 공동 협약을 맺었다.

협약을 맺은 12개 지방정부는 앞으로 대기 중 미세먼지(PM2.5) 농도 15㎍/㎥ 달성을 목표로 상호 정보 공유체계를 마련하고 협력과제를 발굴하는 등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의 건강 피해를 예방하는데 앞장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협약 기관들은 지역주민과 민간단체를 비롯해 지역 내 모든 주체가 대기환경 개선에 참여하고 협력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12개 지방정부는 미세먼지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필요시 단체장 또는 실·국장급 회의를 개최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미세먼지공동협의체는 대기오염배출량에 대한 정보공유와 감축량에 대한 상호검증,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공동대응을 위한 정책개발 등을 수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해당 시·군은 공동협의체 구성을 계기로 서로의 역량을 결집하여 인근 화력발전소 및 제철소, 에너지시설, 평택·당진항 등 인접한 미세먼지 주요 원인들에 대하여 정부에 대책을 강력히 촉구하고 공동 대응책 마련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시·군 관계자들은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환경 문제는 어느 한 자치단체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이번 협약이 불특정 다수에게 영향을 미치는 문제에 대해 지방정부들이 함께 노력하고 협력하는 선도적인 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에서는 이번 협약에 앞서 지난해 12월 당진시, 서산시, 아산시, 천안시 등 충남 서북권 4개 산업도시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 협약을 맺는 등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지방정부 간 협력이 이어지고 있다.

지방종합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